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군이 금 1100톤 두고 가"…국방부도 당한 가짜뉴스

입력 2019-11-05 01: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금괴 200톤을 빼돌렸다' 지난 대선 때부터 최근까지 유튜브에 쏟아지고 있는, 이른바 '문재인 금괴 보유설'입니다. 저희 취재진이 그 출처를 추적해보니 '일본이 패망 직전 보물 수천톤을 부산항에 묻고 갔다'는 소문을 바탕으로 시작돼, 40년 넘게 되풀이된 가짜뉴스였습니다. 그런데 최근 국방부가 이 소문을 믿고, 민간 발굴업자에게 군부대를 열어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먼저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 감만동에 있는 항만 기지입니다.

CCTV가 설치된 담벼락엔 출입금지 팻말이 붙어있습니다.

군부대가 만든 높은 벽과 철조망은 여기까지입니다.

그 옆에 설치된 철문은 군부대 안쪽인데도 군부대 이름이 아닌 일반 기업의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이 업체가 군부대 안쪽에 있는 보물을 발굴하겠다면서 약 2년 전에 뚫어놓은 철문입니다.

이 안쪽을 보면 지금도 발굴 흔적들이 계속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이 공사는 약 10개월 전쯤 중단됐습니다.

국방부가 건설업자 정모 씨에게 해당 군부대 발굴을 허가한 건 지난 2017년 9월.

이후 정씨는 국방부 허가 문건을 앞세워 투자자를 모았습니다.

[정모 씨/건설업자 (2018년 5월 투자설명회) : 토지 사용하고 발굴 승인 통보지요. 여기 보면 사령관 이름 있지요. 예, 이제 허가가 떨어진 겁니다.]

정씨가 투자자들에게 공개한 문건입니다.

일제가 패망 직전 부산항 감만동 잠수함 기지에 금 1100여톤, 다이아몬드, 금불상 등을 남겨두고 갔다고 나와 있습니다.

국군과 일본군 유해 2만구와 잠수함 시설도 남아있다고 강조했습니다.

1982년에 육군본부 허가를 받아 땅을 파봤는데, 잠수함 기지의 흔적을 찾았다면서 영상도 공개했습니다.

121m를 팠더니 2.8m짜리 지하통로가 나왔다는 겁니다.

취재진이 문건 내용이 사실인지 추적했습니다.

먼저 문건에서 100m 넘게 팠다고 한 부산항 인근 수심은 최대 20m에 불과했습니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 : (육지에서) 7마일(약 11㎞) 정도 떨어지면 (수심이) 100m가 되거든요.]

정씨가 내세운 '일제 보물 찾기'도 1960년대부터 되풀이돼 왔습니다.

1977년 11월 23일자 경향신문 기사입니다.

'일본군이 숨겨둔 금괴를 찾아라'라는 기사로, 업자들이 부산항 일대를 10년 넘게 찾았지만 모두 실패했다는 겁니다.

이번에도 국방부 허가 후 1년 넘게 땅을 팠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발굴 공사 담당자 : 12m 파라고 했는데… 16m까지 내려갔는데 없더라고요. (흔적 같은 거라도) 눈에 보이는 건 없었습니다.]

지난해 말 국방부는 발굴을 중단시켰고, 정씨는 또 다른 업체를 세워 발굴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입니다.

국방부는 현장 부대 판단에 따라 적법하게 허가를 내줬고, 임무에 지장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정씨에 대해 사기 혐의로 수사에 나섰습니다.

■ 근거 없는 '일본군 보물'…유튜브 '가짜뉴스' 봇물

[앵커]

제대로 된 근거도 없이 40년 넘게 이어진 '일본군 보물'은 최근 유튜브를 타고 이른바 '문재인 금괴'로 둔갑되고 있습니다.

황당한 일본군 보물찾기가 가짜뉴스로 퍼지고 있는 실태를 정해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A씨/유튜버 : 지금은 (금괴를) 다 파가고 없다고 하네요. 현재 가치로는 대략 300조 추정된다 그럽니다.]

[B씨/유튜버 : 김정은 정권을 살리기 위해서 문현동에서 나온 금 수백 톤 중의 50톤을 북한으로…]

유튜브에 퍼진 이른바 '문재인 금괴 보유설'로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도 올라와 있습니다.

이들이 내세우는 건 작가 정모 씨의 주장입니다.

[정모 씨/작가 :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하실에 있던 금을 급하게 양산으로 옮겼고. 대통령 당선되고 나서, 2017년 가짜 대통령이 부정 선거로 당선되고 나서 막 (금괴를) 옮기고.]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금괴 200톤을 보관하다, 태국으로 빼돌렸다는 겁니다.

[정모 씨/작가 : 믿을 사람 없으니까 자기 딸하고 사위를 거기(태국)에 보내서 그걸 관리하도록. 터 닦아놓도록. 선발대로.]

정씨가 부산에 일본군 보물이 묻혀 있다고 주장한 건 지난 1999년.

당시 정씨는 2억 원 넘게 투자받고 해당 지역을 팠습니다.

하지만 보물은 발견되지 않았고, 정씨는 사기죄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정씨는 출소 이후엔, 자신이 발견한 일본군 보물을 노무현 전 대통령 등이 빼돌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2015년엔 정씨 동생이 "형이 발견한 금괴를 참여정부가 가로챘다"며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무실에서 인질극을 벌였습니다.

정씨가 일본군 금괴를 발견했다고 지목한 곳은 부산항 인근.

국방부가 발굴을 허가했던 부산 항만기지와 불과 2km 떨어져 있습니다.

과거 일본군 기지였다는 주장이나, 묻혀 있다는 보물 종류도 비슷합니다.

이곳 역시 70년대부터 '일본군 보물'이 묻힌 곳으로 알려졌지만, 지금까지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40년 넘게 이어진 '일본군 보물찾기', 이제 가짜뉴스로 사람들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유튜브)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