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아베 11분 깜짝 회동…'대화' '문제해결' 한목소리

입력 2019-11-04 20:09 수정 2019-11-04 20:12

문 대통령 "고위급 협의"…아베 "해결 방안 모색"
"13개월 만의 대화…그 자체로 의미 커" 평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고위급 협의"…아베 "해결 방안 모색"
"13개월 만의 대화…그 자체로 의미 커" 평가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4일) 오전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해서 방문 중인 태국에서 11분간 깜짝 회동을 가졌습니다. 두 정상의 대화는 지난해 9월 이후 13개월 만입니다. 두 정상이 강조한 것은 대화와 문제해결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보다 고위급 협의를 하자고 제안했고,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자고 했습니다.

먼저 오늘 만남을 방콕에서 취재 중인 심수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두 정상의 환담은 원래 약속에 없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다른 정상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뒤늦게 도착한 아베 총리를 보고 즉석에서 제안해 이뤄졌습니다.

환담 시간은 모두 11분. 갑자기 환담이 이뤄지다 보니 통역도, 실무자도 제대로 없었지만 청와대는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였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이 강조한 것은 대화와 문제해결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필요하면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안했고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화답했습니다.

청와대는 실질적인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하였습니다.]

두 정상의 대화는 지난해 9월 이후 13개월 만입니다.

최근 나빠지기만 했던 한일 관계에 비하면 두 정상의 대화 자체도 의미가 큽니다.

청와대는 이번 기회로 한국과 일본이 우호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강제징용에 대한 배상 판결이 국가간 약속을 어긴 것이라는 일본의 입장이 달라질지는, 여전히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