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타다' 이어 운영방식 비슷한 '파파'도…경찰 수사 중

입력 2019-11-04 20:57 수정 2019-11-05 14: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타다'에 이어 '파파'라는 업체도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승객과 운전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로, 타다와 비슷한 방식입니다. 사용자는 6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승합차 호출 서비스 '파파'는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차량 80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용자는 6만여 명을 넘어섰습니다.

타다와 동일하게 승객과 운전자를 연결해준 뒤 등록된 신용카드로 요금을 결제하는 방식입니다.

지난 8월 개인택시운전자 9명은 파파를 검찰에 고발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파파 서비스 역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보고, 경찰 수사를 지휘하고 있습니다.

파파 측은 국토부와 택시업계 등 유관 단체들과 함께 사회적 합의를 해 나가고 있는 단계였다는 입장입니다.

[김보섭/승합차 호출 서비스 '파파' 대표 : 저희같이 작은 스타트업한테도 사법적으로 이걸 진행하리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고요. 불법적으로 무엇을 하기 위해서 한 게 아니고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어보자', 이런 취지라서.]

택시에서 제공하지 못했던 새로운 운송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있는데, 법이 현실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 같다고도 말했습니다.

경찰은 파파 측에 운전자를 보낸 인력공급업체 등을 조사한 뒤, 이달 내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입니다.

타다에 이어 파파도 수사를 받으면서, 새로운 운송사업을 둘러싼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