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육감들 '정시 확대' 반대 목소리…교육계 등 '시국선언'

입력 2019-11-04 21:02 수정 2019-11-04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시 확대를 둘러싼 입시 제도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죠. 오늘(4일) 전국 시도교육감들이 한자리에 모였는데, 정시 비중을 늘리는 건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교육계와 시민단체 등에선 정시 확대 방침을 취소하라는 시국선언도 나왔습니다. 

혼돈의 교육 현장,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서울 소재 대학에 대해서는 정시 수능 위주 전형의 비율을 상향 조정]

교육부가 '정시 확대'로 입시제도의 방향을 튼 지, 열 하루 만에 전국 시도교육감들이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김승환/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전북교육감) : 교육감들의 의사는 명확합니다.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서 대입제도 움직이는 시대 끝나야 한다'는 것입니다.]

2025년에 도입되는 고교 학점제와 정시 확대는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종훈/경남교육감 : (정시 확대로 간다면) 지금까지 발표된 모든 교육과정 운영과는 상치되는, 그야말로 학교가 자칫 대단한 혼란으로 빠져들 수밖에 없는…]

그러면서 대안을 내놨습니다.

2025년 고교 1학년생이 입시를 치르는 2028학년도에 입시 제도를 대폭 고치자고 했습니다.

수시와 정시는 합치고 시험도 학생부, 교과, 수능, 실기 등으로 단순화하자는 겁니다.

수능은 고1, 2 학년 7월과 12월 두 번씩, 3학년 때 1번 등 총 5차례 치르고 한 과목당 한 번씩 골라 치르게 하자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교육계와 시민단체, 학부모 등 각계 1500여 명이 정시 확대 방침을 취소하라는 시국선언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