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앵커브리핑] '공관의 감은 공관병이 따야 한다'

입력 2019-11-04 21:30 수정 2019-11-04 21: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감이 그렇게 떨어지면 어떻게 정치를 하나"

이른바 '친박'의 위세가 등등했던 시절.

그는 동료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그렇게 타박했습니다.

"세상을 무리하게 살면
되는 일이 아무것도 없잖아…
그럼, 그럼
우리가 도와드릴게…"
 - 최경환 전 자유한국당 의원

총선을 앞두고 있던 시기. 공천을 보장할 터이니 지역구를 옮기라는 권유 아닌 권유.

그들은 VIP의 의중을 들먹이며 위세를 과시하였으나…

정작 계파와 측근 정치로 인해 무너지는 성벽을 자신들만 깨닫지 못했으니…

분위기 파악…

즉 정치의 감을 잡지 못한 건 역설적이게도 그들 자신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4년이 다 돼서 다시 총선 준비로 분주한 시기.   

기자회견을 자처한 인물은 또 다른 '감'에 대한 주장을 펼쳐놨습니다.

"공관의 감은 공관병이 따야 한다" - 박찬주 전 육군대장

말에는 옹이와 가시가 박혀 있었습니다.

억울했던 모양이지요.

그는, 군대에 인권 의식이 무분별하게 유입되었다 했고 이제는 사라진 '삼청교육대'를 언급했습니다.

부모가 자식을 나무라는 것을 갑질이라 할 수 없으니 가족과도 같은 공관병에게 한 일은 갑질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그저 이 모든 의혹은

군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불순 세력의 작품이라는데…

그 당당한 회견을 지켜본 시민들은 정작 감을 잡지 못하고 있는 사람이 누구인가를 되묻고 있었습니다.

 

국회의원 되면 비서들 감 따러 가야 하나?
육군대장이 아니라 갑질대장
누가 감 떨어지는 소리를 내었어…

군인은 인권이 없어야 하나?
공관병이 집사인가?


또한 그를 "정말 귀한 분" 이라 칭하며 영입 의사를 밝힌 정당은 세상에 대한 감을 제대로 잡고 있는 것인가…

"감이 그렇게 떨어지면 어떻게 정치를 하나"

몇 년 전 때아닌 정치권 감 논란을 가져온 그들은 정작 시민들의 마음의 결을 놓쳐버렸기에 청산해야 하는 정치의 행태로 기록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또다시 돌아온 정치적 감의 계절…

자청해서 기자회견을 연 장군이 일갈한 "공관의 감은 공관병이 따야 한다"는 주장과 묘하게 겹쳐오면서 '감'의 계절이 시작됐음을 알리고 있는데…

하긴 두 감은 하필이면 장단음까지 같아서 평소 같으면 전혀 상관도 없을 두 단어가

장군님 한 마디에 적어도 정치적으로는 상관이 있게 되어버린…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