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민센터 전 직원이 매일 야근·출장?…'허위 수당' 실태

입력 2019-11-04 08:20

서울뿐 아니라 전국 지자체에서 비슷한 행태
"수당 지급 실태 전수조사 시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뿐 아니라 전국 지자체에서 비슷한 행태
"수당 지급 실태 전수조사 시급"


[앵커]

어떻게든 수당을 받으려고 직원들이 거짓으로 청구를 하고 있는 지자체들, 전국에 한두 곳이 아닙니다. 이 수당을 위해서 거의 모든 직원이 매일 초과 근무에, 출장까지 나간 것으로 돼 있는 주민센터도 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구로구의 한 주민센터 직원들의 최근 2년 치 출장비 지급 내역입니다.

대부분의 직원이 한 달에 받을 수 있는 최대치인 26만 원을 받았습니다. 

하루 4시간 가까이 매일 출장을 가야 받을 수 있습니다.

야근이나 조근 등 초과 근무 때 주는 식비도 직원 모두가 받을 수 있는 최대치를 타 갔습니다.

사실상 거의 모든 직원이 매일 출장에 매일 야근을 한 것입니다.

어떻게 2년 가까이나 그럴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구로구 주민센터 관계자 : 공무원 같은 경우는 기본급을 올리면 국민들의, 약간의 반발이랄까. '왜 올리냐?' 수당은 기본급 보존 차원에서 올려주는 부분이 있거든요.]

허위로 출장을 청구했음을 인정한 것입니다.

야근도 거짓으로 꾸민 경우가 있었습니다.

[전 공익근무요원/주민센터 근무 : 동장이 갑자기 탁구대를 닦아 놓으라는 거예요. 야근할 때 탁구 친다고. 그래서 탁구대 닦았던 게 가장 어이가 없었던 거 같아요.]

구로구 본청의 다른 과에서도 직원들이 매일 출장을 가고 매일 야근을 한 것으로 돼 있었습니다. 

강남구 등 서울의 다른 지자체뿐 아니라 부산과 인천 등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행태가 확인됐습니다.

수당을 허위로 타내면 5배의 가산금을 물어야 하지만 잘못된 관행은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모든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당 지급 실태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