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자스민 전 의원, 한국당 나와 정의당행…"곧 영입 발표"

입력 2019-11-01 20:55 수정 2019-11-02 17: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필리핀 출신의 이자스민 전 의원, 2012년 새누리당이 이주민 여성 몫의 비례대표 후보로 영입했던 인물이죠. 이 전 의원이 한국당에서 나와 곧 정의당에 입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2012년 19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은 필리핀 출신인 이자스민 씨를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당선시켰습니다.

최초의 이주민 출신 국회의원으로 주로 다문화 가정과 관련한 입법 활동을 했습니다.

4년 뒤 20대 총선에서도 재선을 노렸지만,

[이자스민/전 새누리당 의원 (JTBC '뉴스현장' / 2016년) : 국회에서 제가 해왔던 일을 4년 동안 계속해서 이어갈 수 있었으면…]

새누리당은 공천을 주지 않았습니다.

이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이 바뀐 뒤에도 당적을 유지했지만, 지난주 결국 탈당했습니다.

최근 정의당 관계자들과 만나 입당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의당 핵심 관계자는 "이 전 의원이 심상정 대표와 만났고 조만간 영입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의원이 정의당을 선택한 데에는 한국당에 대한 실망이 크게 작용했다고 주변 사람들은 전했습니다.

의원이 된 직후부터 온라인 공간 등에서 각종 인종 차별성 공격을 받았지만,

[이자스민/전 새누리당 의원 (2012년) : 다른 다문화 가정 구성원들이 오히려 이 일로 인해서 더 많은 상처를 받게 될까봐…]

당이 제대로 방어해주지 않았고, 특히 지난해부터 한국당이 외국인 노동자를 차별하는 법안을 잇따라 발의하면서 설 자리가 더욱 좁아졌다는 것입니다.

당 안팎에서는 "19대 총선 승리에는 이 전 의원이 가진 상징성이 큰 몫을 했는데 이용만 하고 버린 셈"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