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돼지열병 여파로 미 육류시장도 '불똥'

입력 2019-11-01 10:39 수정 2019-11-01 10: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 돼지열병 여파로 미 육류시장도 '불똥'

중국을 강타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미국 육류시장에까지 서서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

육류 가격이 오를 것이란 기대에 육류 공급업자들이 장기계약을 미루면서 심지어 패스트푸드 체인점마저 계약 체결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2위 닭고기 공급업체 필그림스 프라이드(Pilgrim's Pride)의 제이슨 펜 최고경영자(CEO)는 "올해는 계약 시즌이 늦춰지고 있다"면서 "가격을 제안하려는 공급업자들이 많지 않다"고 밝혔다.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구매 계약에 나서려 하지만 공급업체들은 육류 가격이 뛸 것이라는 기대에 일단 관망하려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장기 육류 계약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펜 CEO는 설명했다.

최근까지 미국 육류시장은 미중 양국 간 관세 장벽 때문에 중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여파에서 비교적 벗어나 있었다.

그러나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의 육류 수입 증가로 미국에도 서서히 영향을 주게 된 것이다.

예컨대 호주가 중국에 대한 쇠고기 수출을 늘리면서 미국에 대한 수출이 줄게 되자 미국의 햄버거 시장에 불똥이 튀었다.

또 중국이 최근 미국과 무역 협상에서 미국산 닭고기에 대한 수입 제한 조치를 풀기로 하자 지난주 미국 내 닭 다리 가격이 치솟기도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