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파키스탄 달리던 열차서 가스통 폭발…최소 70명 사망

입력 2019-10-31 21:00 수정 2019-10-31 23: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파키스탄에서 달리는 열차에 불이 났습니다. 최소 일흔 명이 숨졌습니다. 승객들이 열차 안에서 아침 먹을 준비를 하다가 가스통이 터진 겁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시뻘건 화염, 검은 연기가 열차를 뒤덮었습니다.

객차 곳곳, 창문 사이사이로도 불길이 보입니다.

열차 밖에선 구조가 한창입니다.

파키스탄 남부 도시 카라치에서 북동부로 향하던 고속열차에 불이 난 건 현지시간 31일 오전입니다.

순식간에 객실차량 3개를 집어삼킨 이 불로 최소 70명이 숨졌다고 영국 가디언 등 외신이 전했습니다.

파키스탄 철도청은 승객 두 명이 기차 안에서 아침 식사를 만들다가 가스통이 폭발하면서 불이 났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 중 일부는 불을 피해 열차에서 뛰어내리다가 숨지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카시프 후세인/목격자 : 기차에서 불꽃과 연기가 나오는 걸 봤습니다. 승객들은 도와달라고 소리 지르면서 기차에서 뛰어내렸습니다.]

부상자들은 일단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상이 많아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파키스탄에선 장거리 여행 때 열차 안에서 요리를 하는 경우가 흔합니다.

이러다 보니 화재 방지를 위해 가스통 반입만큼은 막고 있지만, 승객들이 규정을 잘 지키지 않아 문제입니다.

또 이런 사실을 뻔히 알면서도 당국의 수하물 검문이나 규제가 허술한 것도 문제로 지적됩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