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니클로 '반값 할인'에도 매출 '뚝'…불매운동 여전

입력 2019-10-31 21:20 수정 2019-11-01 11:55

'광고 논란' 이후 매출 더 떨어질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광고 논란' 이후 매출 더 떨어질 듯


[앵커]

유니클로가 반값 할인까지 하면서 불매 운동이 한풀 꺾이는 게 아니냐 하는 얘기도 일부 나오긴 했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얼마나 팔렸는지 카드사 매출을 들여다봤습니다. 불매운동은 여전했습니다. 유니클로에서 카드로 쓴 돈이 1년 전보다 60% 넘게 줄었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매장 곳곳에 할인 행사 안내가 붙어있습니다.

유니클로는 지난 3일부터 한국 진출 15주년이라며 반값까지 가격을 내렸습니다.

일부 인기 상품이 동나자 불매운동이 흔들린다는 말도 나왔습니다.

카드 매출을 확인해봤습니다.

이번 달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매출을 보니 반값 할인에도 불구하고 1년 전보다 61% 떨어졌습니다.

지난 달 매출도 줄어든 폭이 비슷합니다.

유니클로 광고 논란이 불거진 지난 18일부터 불매운동이 다시 거세진 만큼 매출은 더 떨어질 걸로 보입니다.

일본 맥주는 재고만 쌓이면서 수입이 사실상 끊겼습니다.

지난달 일본에서 한국으로 들여온 맥주는 1년 전보다 99.9% 줄었습니다.

소주와 라면, 간장 등 먹거리도 모두 수입이 뚝 떨어졌습니다.

편의점 업체들은 매년 11월 11일에 하던 막대과자 판매 행사도 규모를 줄일 예정입니다.

불매운동 상품 명단에 일부 관련 제품들이 오르면서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