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가산점 발언은 해당 행위"…나경원과 불화?

입력 2019-10-30 20:22 수정 2019-10-31 14: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에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에게 공천 과정에서 가산점을 주겠다고 해서 논란이 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황교안 대표가 비공개 회의에서 이 발언을 해당 행위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두 대표의 갈등이 본격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 22일) : 수사 대상인 분들은 앞으로 공천 과정에서 가산점이 있을 것이라는 부분에 대해 누차 당 대표께서도 그런 취지의 말씀을 하셨고…]

바로 다음 날 황교안 대표는 이 발언을 공개적으로 두둔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23일 오후) : 우리 당을 위해서 헌신하고 기여한 분들에 대해서는 평가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런 관점에서 이해를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같은 날 아침 원내 지도부가 참석하지 않는 비공개 회의에서는 전혀 다른 말을 했습니다.

"가산점 발언은 해당 행위"라고 한 것입니다.

"비슷한 일이 다시 벌어질 경우 당무 감사를 할 수 있다"는 말까지 했다고 회의 참석자는 밝혔습니다.

황 대표 측은 이에 대해 3선 이상 공천 배제설 등 공천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 대해 "자중하자"는 차원으로 한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공천 규칙은 공천관리위원회가 정할 몫이다" "가산점 대상이 아닌 의원도 있는데 신중하지 않은 발언"이라며 나 원내대표를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와 논의 없이 나 원내대표가 주도한 이른바 조국 낙마 표창장 문제에 대해서도 불쾌함을 드러냈습니다.

조국 전 장관 논란으로 가려졌던 한국당 두 대표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 오르고 있다는 얘기가 당 곳곳에서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