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UCLA 등 임시휴교…미 캘리포니아 대형 산불 확산

입력 2019-10-29 21: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에서도 산불이 아직도 잡히질 않고 있는데 로스앤젤레스가 있는 남부도 대형 산불로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산불은 로스앤젤레스 서부 셔먼오크스에서 시작됐습니다.

현지 시간 28일 새벽에 시작된 산불이 언덕을 타고 올라 이제는 대표적인 부자동네인 벨에어, 웨스트우드 그리고 브렌트우드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를 관통하는 405번 고속도로 바로 옆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잡목 때문에 불이 계속 번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바람 때문에 불씨가 어디로 튈지 몰라 한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현재까지 최소 주택 8채와 축구장 면적 340배의 임야가 불탔습니다.

이 때문에 주민 1만여 명이 대피하고 UCLA 등 주변학교도 임시휴교에 들어갔습니다.

농구스타 르브론 제임스와 배우 아널드 슈워제네거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대피 소식을 알렸습니다.

불이 더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LA수도·전력국은 2600가구에 전기 공급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샌프란시스코 북쪽 산불도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최고 시속 160㎞가 넘는 강풍 때문에 10%까지 올랐던 진화율이 다시 5%로 떨어진 겁니다.

게다가 이번 주 바람이 더 강해질 걸로 예고되면서 진화는 더욱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