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 총리, '나경원 딸 의혹' 언급…"문체부가 감사할 것"

입력 2019-10-29 07:26 수정 2019-10-29 09: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가 어젯밤(28일) 국회예결위원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 대표의 딸 관련 의혹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감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은 나 원내대표 수사가 다른 수사보다 더딘 이유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야당 원내대표 흠집 내기에 가세한 총리가 사실상 수사 가이드라인도 주고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늦게까지 이어진 국회 예결위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먼저 나 원내대표의 딸이 문체부 장관 승인 없이 스페셜 올림픽 코리아의 당연직 이사로 3년 넘게 활동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에 이낙연 총리는 문제점에 동의한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어젯밤 국회 예결위) : 문체부에 따르면 (김모 씨가) 승인이 없이 임원이 됐다고 하죠. 절차상 하자가 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 관련 의혹에 대해 문체부 감사를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어젯밤 국회 예결위) : 문체부의 감독이 철저하지 못했다는 것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문체부는 관련 의혹에 대해) 점검하고 시정하는 일을 해야 할 것이라고…]

이어 "검찰이 조국 전 장관 등의 수사와 달리 나 원내대표에 대해선 수사 의지를 보이지 않는 것 같다"는 지적에 이 총리는 "검찰은 왜 그런 불균형이 문제가 됐는지 설명할 의무가 있다"는 취지로 답변했습니다.

한국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총리가 야당 원내대표 흠집내기 공방에 가세했다"며 "검찰에게 설명하라는 건 수사 가이드라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