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원세훈 특활비 재판 증인 출석…"모든 혐의 부인"

입력 2019-10-29 07:26 수정 2019-10-29 09:08

"10만 달러 받았지만, 대북 업무 등에 써"
"2억원은 요구한 적도 없고 받은 적도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0만 달러 받았지만, 대북 업무 등에 써"
"2억원은 요구한 적도 없고 받은 적도 없어"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때 최측근이었던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판에 증인으로 섰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원 전 원장이 제공한 특수활동비를 받아서 사용했다는 의심을 받아왔습니다. 대부분 비공개로 진행된 어제(28일) 재판에서 이 전 대통령은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송우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2010~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로 미화 10만 달러와 2억 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1심 재판부는 이 10만 달러와 2억 원에 대해 각각 뇌물죄와 국고손실죄를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먼저 10만 달러에 관한 신문은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원 전 원장 측이 대북 업무 등 보안이 요구되는 국정원의 활동과 관련이 있어 공개하지 말자고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10만 달러를 받긴 했지만 대북 관계 업무 등 국정원 특활비의 취지에 맞는 일에 썼다"는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대통령이 공적 용도로 사용했으니 뇌물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후 2억 원 관련 내용은 공개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돈을 "요구한 적도 없고 받은 적도 없는 모르는 돈"이라고 진술했습니다.

앞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검찰 수사 등에서 "이 전 대통령과 상의 후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지원 받았다"고 진술한 게 사실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지난 3월 원 전 원장 역시 이 전 대통령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뇌물이 아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바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