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대규모 범죄 소탕" 예고…'탄핵 조사' 국면 전환

입력 2019-10-29 07: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IS 지도자의 사망 소식을 직접 발표하며 국면 전환에 나선 트럼프 미국 대통령, 하지만 우두머리가 사망했다고 해서 IS가 소멸되는 것은 아니고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 문제를 잠재울 수는 없을 것이나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어쨌든 한껏 고무된 트럼프 대통령인데 이번에는 대규모 범죄 소탕 작전을 말했습니다.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 경찰서장연합 총회에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미국 내 대규모 범죄 단속을 언급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몇주 후에 법무장관이 새로운 폭력 범죄 단속을 발표할 거예요. 그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범죄율이 높은 지역의 폭력조직과 마약 밀매자를 우선 단속 대상으로 지목했습니다.

대통령 직속 법집행위원회 설치를 위한 행정명령에도 서명했습니다.

IS 지도자, 알바그다디 제거 작전 이후 본격적으로 국면 전환에 나선 모양새입니다.

이에 맞서 야당인 민주당은 탄핵조사의 고삐를 바짝 조이고 나섰습니다.

찰스 쿠퍼만 전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의 청문회 불참에 강력한 경고를 보냈습니다.

[아담 쉬프/미 하원 정보위원장(민주당) : 우리는 백악관의 탄핵 조사 지연과 방해를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정국 반전의 기회를 호락호락하게 내주지 않겠다는 태세입니다.

쿠퍼만은 법원의 판단이 나오기 전까지는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은 직속 상관이었던 존 볼턴 전 보좌관의 증언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 절차적 시비를 없애기 위해 탄핵조사에 대한 하원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백악관과 공화당은 탄핵조사가 표결을 거치지 않았다며 정당성에 문제를 제기해 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