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의원정수 확대 염치없는 일…해서는 안 될 주장"

입력 2019-10-28 11:31

"여야 합의없이 날치기 처리된다면 역사의 준엄한 심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야 합의없이 날치기 처리된다면 역사의 준엄한 심판"

황교안 "의원정수 확대 염치없는 일…해서는 안 될 주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8일 "우리 당이 제시한 경제 대안, 민부론으로의 경제대전환만이 지금의 경제 위기를 극복할 유일한 대안"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경제가 그야말로 벼랑 끝으로 추락하고 있다. 3분기 경제성장률이 결국 0.4%에 머물면서 1%대 성장률 쇼크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오히려 국민을 더 가난하게 만들고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까지 망가뜨린다는 것이 입증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전날 국회의원 정수를 300명에서 330명으로 늘리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주장한 것과 관련, "해서는 안 될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정의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얻기 위해 영혼을 팔고 민주당의 2중대가 돼 불의한 조국(전 법무장관 옹호)에 앞장선 것을 우린 지금도 생생히 기억한다"며 "국민은 그래서 불의당이라고 부르고 있다. 그런 처지에 의원정수를 확대하자는 것은 정말 염치가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특히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에 '의원정수 확대'에 대한 국민 여론조사 실시를 지시하면서 "저희는 여론조사에 드러난 국민 뜻을 받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선 "그 폐해가 어디까지 미칠지 짐작조차 하기 어렵지만 적어도 좌파 독재국가로 가는 문을 활짝 열게 될 것"이라며 "여야 합의 없이 이 안들이 날치기 처리된다면 역사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임을 국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또한 "조국 사태를 겪으면서 우리는 지난 2년간 좌파정권에 억눌렸던 국민의 울분을 확인했다"며 "이런 국민의 뜻을 받들어 실현하기 위해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뼈아프게 되돌아봐야 한다. 그렇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회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대입 정시 확대'에 대해 "조국 대란으로 좌파 기득권 세력들의 부정이 드러나자 급조정책을 내세워서 위기를 모면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진짜 우리 교육의 문제는 특목고가 아니다. 전교조 좌파 이념교육이 횡행하는 혁신학교의 문제가 있다"며 "문 대통령은 교육계 혼란을 가중시키고 편향 교육만 늘리는 가짜 교육개혁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 회의 직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수사대상 의원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는 방안에 대한 입장을 묻자 "제 입으로 가산점이란 말 한 얘기가 없다"며 "당을 위해 헌신한 분들을 평가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총선을 앞두고 여당에 비해 한국당의 인적 쇄신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이미 (인적 쇄신 플랜을) 진행하고 있다"며 "좋은 후보를 국민에게 내보이는 것이며, 말보다도 정말 의미 있는 후보들이 나올 수 있게 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