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심상정 "의원 수 10% 확대 바람직"…작지 않은 파장

입력 2019-10-27 2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개혁 법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게, 선거제도 개편안입니다. 그런데 오늘(27일) 정의당에서 선거제 개편을 위해 의원 숫자를 10% 늘리자는 주장이 공개적으로 나왔습니다. 하지만 각 당마다 생각이 너무 달라, 앞으로 이를 놓고도 격론이 예상됩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심상정 대표의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의 화두는 '의원정수 확대'였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현행 300석에서 10%범위 내에서 확대하는 그런 합의가 이뤄진다면 가장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의원 세비는 동결하고, 국회의원 수를 330명까지 늘려 지역구 의원들의 반발을 줄이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자는 취지입니다.

그러면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합의했다고 했는데,

[심상정/정의당 대표 : 여야 5당 원내대표의 합의로 '10% 이내에서 확대'를 합의한 것입니다.]

한국당은 의원수 확대에 동의한 적 없다며 가짜뉴스라고 반발했습니다.

오히려 국회의원 숫자를 10% 줄이자는 기존 주장을 강조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들은 의원정수까지 확대하면서 정의당이나 민주당이 밥그릇을 늘리는 것에
대해서는 전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립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의원 정수 300명 내에서 비례대표 의석을 소폭 늘리는 안은 협상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등 다른 야당은 현재 지역구 의원수 축소에 강하게 반발하는 상황.

민주당은 공식적으론 300명이란 입장이지만 일각에선 패스트트랙 공조를 위해 확대를 논의해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오늘 심 대표의 발언으로 한달 남짓 남은 검찰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편 등 패스트트랙 논의에서 의원 정수가 핵심으로 떠올랐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