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공평 분담" 강도 센 방위비 압박…워싱턴의 전략은?

입력 2019-10-26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과 미국이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방위비 분담금' 회의를 했는데 어제(25일) 끝났습니다. 한국 측 정은보 수석대표와 미국 측 드하트 수석대표는 일단 다음달 한국에서 다시 만나기로 하고 헤어졌습니다. 하지만 이번 회의에서도 서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걸로 전해집니다.

협상 중에도 미국 정부는 직간접적으로 압박을 가했는데, 방위비에 대한 워싱턴의 속내는 뭔지, 임종주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이틀 전 이른바 무임승차론을 꺼냈습니다.

유럽 동맹국 국방장관들을 만나러 간 자리에서였습니다.

[마크 에스퍼/미국 국방장관 (지난 24일) : 공동안보에 무임승차는 있을 수 없습니다. 지정학적 위치나 규모, 인구와 상관없이 전쟁 억제와 동맹 방어를 위해 모두 각자의 몫을 해야 합니다.]

같은 날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비슷한 얘기를 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위치토 이글' 인터뷰) : 다른 나라들은 세계 안보뿐만 아니라 자국의 안보를 위해 부담을 나눠야 합니다.]

모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진행되던 시점에 나왔습니다.

한국을 콕 집어서 말한 건 아니지만, 두 안보 수장의 발언은 압박 강도를 짐작케 합니다.

협상 전 보도자료까지 내며 공정한 분담을 촉구한 미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또다시 거론했습니다.

"한국이 공정한 몫을 더 기여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것입니다.

외교부는 서로 수용 가능한 합의가 도출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수혁/주미대사 : 방위비 분담 등 이슈가 있지만 동맹 정신하에 합리적으로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과도한 인상 요구가 동맹 관계를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현명한 타협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는 지적도 이곳에선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