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정시 확대' 공식화…"특권 대물림 안 돼"

입력 2019-10-25 20:09 수정 2019-10-25 21:12

자사고·외고·국제고는 2025년 일반고 전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사고·외고·국제고는 2025년 일반고 전환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5일) 교육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소집해 '정시 확대'를 공식화했습니다. 특히 교육이 특권을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전락했다면서 학생부종합전형 제도의 개선방안을 다음 달까지 마련하라고 했습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지금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생이 되는 2025년부터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를 모두 없애기로 했다고 했습니다. 교육제도의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해졌습니다.

먼저 청와대에서 나온 이야기부터 심수미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교육이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특권을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상실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교육개혁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학생부 종합전형, 이른바 '학종' 위주의 수시 제도가 가진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했습니다.

[부모의 배경과 능력, 출신 고등학교 같은 외부 요인이 입시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고, 과정마저 투명하지 않아 깜깜이 전형으로 불릴 정도입니다.]

그러면서 다음 달 안으로 학종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장관들에게 당부했습니다.

서울 주요 대학을 중심으로 수시와 정시의 불균형을 해소하라고도 지시했습니다.

정시 비율을 확대하라는 의미입니다.

[정시가 능사는 아닌 줄은 알지만 그래도 지금으로서는 차라리 정시가 수시보다 공정하다는 입시 당사자들과 학부모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위법이 아니더라도 더 이상 특권과 불공정은 용납해서 안 된다는 국민의 뜻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여권은 줄곧 '위법 여부'를 판단의 기준으로 내세웠습니다.

그러나 오늘 문 대통령은 그보다 국민감정을 더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