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긴어게인3' 패밀리밴드의 마지막 버스킹…멤버들 눈물

입력 2019-10-25 15:45

방송: 10월 25일(금)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0월 25일(금) 밤 9시

'비긴어게인3' 패밀리밴드의 마지막 버스킹…멤버들 눈물
'비긴어게인3' 패밀리밴드의 마지막 버스킹…멤버들 눈물

패밀리밴드의 이탈리아 마지막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25일(금)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3'에서는 박정현-하림-헨리-수현-김필-임헌일로 이루어진 '패밀리 밴드'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이탈리아에서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10일간의 버스킹 여행을 마무리하는 공연을 앞두고 아쉬운 속마음을 고백했다. 박정현은 "'비긴어게인'이 끝나면 현실을 어떻게 살아야 할 지 모르겠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필은 "자고 일어나면 이상할 것 같다", 수현은 "벌써 아련하다"고 각각 토로했다. 이에 박정현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들에 감사해하며 마지막 공연을 즐기자"라고 멤버들을 북돋았다.

이윽고 공연이 시작됐고, 첫 주자인 임헌일은 아이엠낫의 'RBTY'를 선곡했다. 흥에 겨워 춤을 추는 관객들 덕분에 한 순간에 버스킹 현장은 록 페스티벌처럼 달아올랐다. 이어서 박정현과 김필은 듀엣 무대로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선보였다. 버스킹 전,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는 곡에 도전하게 된 김필은 "명곡이라 부담이 크다"라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에 선배인 박정현은 무대 직전까지 긴장하는 김필을 위해 부담 갖지 말라며 긴장을 풀어줬다. 두 남녀의 환상적인 듀엣이 시작되자, 관객과 멤버들은 모두가 숨죽이고 공연에 집중했다. 레전드 버스킹을 끝낸 후, 박정현은 "이 노래를 쉽게 할 수 있는 후배를 처음 봤다"라며 김필을 극찬했다.

헨리와 하림은 대망의 마지막 곡으로 조용필의 '친구여'를 선곡했다. 두 사람은 그동안 버스킹 여행을 함께해 온 멤버들과 함께 열창하며 마지막 버스킹의 의미를 더했다.

모든 무대가 끝난 후, 하림은 "눈물 나려고 해"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정현은 "우리는 음악으로 시작한 관계" "힘들 때 음악으로 버티고, 기분 좋을 때 음악으로 표현했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임헌일 역시 버스킹을 회상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열흘간의 이탈리아 버스킹 여행을 통해 진짜 가족으로 거듭난 '패밀리 밴드'의 마지막 이야기는 25일(금)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3'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