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뭉쳐야 찬다' 유도 전설 이원희, 대학 동기 김동현과 빅매치

입력 2019-10-25 14:42

이원희, 천하장사 이만기 상대로도 '한판승'
방송: 10월 27일(일)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원희, 천하장사 이만기 상대로도 '한판승'
방송: 10월 27일(일) 밤 9시

'뭉쳐야 찬다' 유도 전설 이원희, 대학 동기 김동현과 빅매치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가 어쩌다FC의 새 용병으로 활약한다.

27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세 번째 용병으로 한국 유도 최초 그랜드슬래머이자 48연승의 기록을 보유한 유도 전설 이원희가 출연한다.

최근 무한 경쟁을 위해 '용병 시스템'을 도입한 안정환 감독은 다시 한 번 활약을 지켜보겠다고 했던 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모태범을 어쩌다FC에 정식 입단시켰다. 용병 중 첫 입단에 성공한 모태범 이후 또 다른 전설이 어쩌다FC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 정체는 바로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

이원희는 현역 선수 시절 48연승 중 43번을 '한판승'으로 이긴 레전드인만큼 등장하자마자 어쩌다FC 전설들을 상대로 줄줄이 엎어치기를 선보였다. 이원희의 다양한 유도 기술에 속절 없이 당하던 다른 전설들은 '씨름 황제' 이만기 차례가 오자 "우리의 힘을 보여달라"며 응원했다. 그러나 이원희는 천하장사 이만기마저 가뿐히 넘기는 실력으로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는 후문.

한편, 이원희와 용인대 유도학과 동기인 격투기 전설 김동현의 만남도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은 활약한 스포츠 분야는 다르지만 출신 대학교의 자존심을 걸고 어디서도 볼 수 없던 대결을 펼쳤다는 후문.

새로운 어쩌다FC 멤버 모태범의 입단과 용병 이원희의 활약은 27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