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패트 수사 의원에 공천 가산점"…당내서도 비판

입력 2019-10-23 20:57 수정 2019-10-23 21:03

여야 일제히 맹비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야 일제히 맹비난


[앵커]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이 된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서 여당과 다른 야당이 오늘(23일)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제1야당이 위법 행위를 장려하고 있다는 지적인데 같은 당인 한국당 내에서도 이 '가산점'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가산점은 당연하다'고 말했지만, 비판은 여야를 가리지 않았습니다.

[김해영/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당의 요구에 따르기만 하면 불법적인 행위를 해도 된다고 하는 잘못된 인식을 우리 사회에 조장하는 발언입니다.]

정의당은 더 강한 논평을 냈습니다.

[윤소하/정의당 원내대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완전히 조폭 중에도 상조폭입니다. 그러니까 너희들 걱정하지 말고 들어가거라. 뒤는 내가 봐주겠다는 조폭 논리거든요.]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김정화/바른미래당 대변인 : 명백한 불법을 두고, 가산점 놀이에 빠져 있을 때입니까? 자유한국당식 폭력 우대 정책이 개탄스럽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반박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정치저항을 올바르게 앞장서서 하신 분들에게 가산점을 주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러나 당내에서도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유기준/자유한국당 의원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 원내대표가 공천에 대한 소관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기소되지 않은 의원들, 그리고 지역에서 총선을 준비하는 당협위원장들은 격앙된 목소리를 냈습니다.

한 당협위원장은 "공정한 당내 경쟁을 해쳐 결국 선거를 망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황교안 대표는 오늘 "당을 위해 헌신한 분들에 대해 평가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나 원내대표의 말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