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폭행 혐의' 김준기 전 회장 귀국 후 체포…혐의 부인

입력 2019-10-23 07:18 수정 2019-10-23 09:29

'비서 성추행·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범죄인 인도 청구 3개월 만에 신병 확보
"물의 일으켜 죄송…조사 과정서 진실 밝힐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비서 성추행·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범죄인 인도 청구 3개월 만에 신병 확보
"물의 일으켜 죄송…조사 과정서 진실 밝힐 것"

[앵커]

비서를 성추행하고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죠.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이 오늘(23일) 새벽 인천 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지난 2017년 미국으로 떠난지 2년여 만입니다. 공항에 도착한 즉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귀국한 김준기 전 회장이 서울 수서경찰서에 들어섭니다.

인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체포돼 압송된 것입니다

쏟아지는 취재진 질문에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죄송하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는 취지만 밝혔습니다.

김준기 전 회장은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 2017년 고소를 당했습니다.

김 전 회장은 이보다 두 달 전에 병 치료를 받겠다며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이어 지난해에는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가사도우미는 지난 2016년부터 경기 남양주시 별장에서 근무하던 1년 동안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준기 : 나 안 늙었지.]

[가사도우미 : 하지 마세요. 하지 마시라고요.]

경찰이 김 전 회장의 신병을 확보한 것은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한 지 3개월 만입니다.

앞서 경찰은 김 전 회장이 수사에 응하지 않자, 고소 사건 2건을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김 전 회장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은 수사를 곧바로 재개한다는 방침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