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정시 확대' 언급…교육부도 방침 바꿔

입력 2019-10-22 20:51 수정 2019-10-22 22: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시의 비중을 높이는 쪽으로 입시 제도를 손보겠다고 했지요. 그동안 교육부는 정시는 놔두고 수시 즉, 학생부 종합 전형의 공정성을 키우는 것을 고민해왔지만 당장 계획을 바꿔서 서울 주요 대학의 정시 비중을 높이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김해영/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국회 교육위) : 정시 확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주시길…]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어제 국회 교육위) : 정시 확대 요구는 학종이 불공정하다는 것 때문에… 학종의 공정성에 대한 것을 우선적으로 집중해서 대안을 마련하겠습니다.]

수시 제도의 공정성 확보 방안을 위주로 살피던 교육부 입장이 하루만에 달라졌습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 학생부종합전형의 쏠림이 심각한 대학들, 특히 서울 수도권의 일부 대학들에 대해선 정시, 수능 비율을 높일 수 있도록 그런 방안들을 협의해 왔습니다.]

지난해 대입제도 공론화 과정을 거쳐 2022학년도까지 정시 비율을 30%를 넘기도록 권고했는데 서울대와 고려대 등은 여전히 학생부 위주로 뽑는 비율이 너무 많다는 것입니다.

교육부 고위 관계자는 "당장은 수도권 주요 대학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발표한 권고안을 지켜달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교육부는 오늘 대통령이 언급한 내용을 어떻게 구체할 것인지는 좀 더 협의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정시 비율의 권고 기준을 높이거나 수도권 주요 대학에 별도 기준을 주는 방향 등 여러 가지 방법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