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왕 즉위식 참석, 친서 전달…이 총리 대일외교 2박 3일

입력 2019-10-22 20:47 수정 2019-10-22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가 2박 3일 동안의 일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기 위해서지만 수출규제 문제를 놓고 일본과 대화를 시작한다는 의미가 더 커 보이기도 합니다. 모레(24일) 아베 총리를 만나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도 전달하게 됩니다. 이 총리는 오늘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이수현 씨의 추모비도 찾았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총리가 일본 도쿄 왕궁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대한민국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동선이 맞지 않아 이 총리와 아베 일본 총리의 만남은 없었습니다.

수출 규제 상황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이 총리의 방문에 관심이 큽니다.

[남관표/주일본 한국대사 : (일본인들이) 태극기를 보더니 아주 반갑게 가리키면서 열렬하게 손을 흔들어주시고…]

이어 이 총리는 2001년 지하철 선로로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고 숨진 고 이수현 씨의 사고 현장을 찾았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인간애는 국경도 넘는다는 것을 (실천해 보이셨고) 그리고 헌신의 마음을 추모하기 위해서 왔습니다.]

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는 "일본을 참 잘 아시는 총리다운 일정"이라고 했습니다.

고 이수현 씨를 추모하는 글은 신오쿠보역 한쪽 벽에 새겨져 있습니다. 

그의 이름과 죽음은 한국어로 번역돼 이렇게 기억되고 있습니다.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심부름꾼'을 자처하고 있는 이 총리는 2박 3일 동안 일본 정재계 인사와 잇달아 만날 예정입니다.

모레 24일에는 아베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