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 총리, 방일 전 일본기업 접촉…'배상 참여' 정부안 설득

입력 2019-10-22 20:33 수정 2019-10-22 21:03

몇몇 기업, 이 총리 제안 공감…아베 반대 '눈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몇몇 기업, 이 총리 제안 공감…아베 반대 '눈치'



[앵커]

그런데 이낙연 총리가 일본 방문을 앞두고 일본 기업들을 미리 접촉해서 기업 차원에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에 참여할 뜻이 있는지를 타진한 것으로 저희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몇몇 기업들은 이런 제안에 공감하는 듯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이들 기업조차 일본 정부의 반대를 걱정했다고 합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한·일 관계에 밝은 외교소식통은 "이낙연 총리가 일본 기업들과 계속 연락을 취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렇게 해 기업 차원에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지 물어왔다고도 전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지난 6월 제안했던 한국과 일본 기업이 함께 배상을 하는 방안 이른바 '1+1'에 동참할 뜻이 있는지 타진해왔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일부 기업들은 공감을 표시하면서도 일본 정부의 반대를 우려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1+1'방안을 거절하면서 일본 측에 실질적 손해가 생겨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은 바 있습니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일본 기업은 반드시 배상에 동참해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과 정확히 충돌하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이번 방일에서 이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을 제안하더라도 강제동원 배상 논의 없이는 진전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지난 20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일본을 다녀온 것도 '1+1'방안 관련 절충점을 찾기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외교부 당국자는 "단기간에 한·일 간에 합의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이후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