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기부가 메이저리그 진출 막았다"…선동열의 고백

입력 2019-10-22 21:52 수정 2019-10-23 14: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기부가 메이저리그 진출 막았다"…선동열의 고백


 

이 상태에서 이런 구속이 나올 리가 없어 (영화 '퍼펙트 게임' (2011))


[앵커]

한국 야구 전설의 이야기는 이렇게 영화로도 만들어졌습니다. 한 선수는 세상을 떠났고 또 한 선수, 선동열 전 감독은 오늘(22일) 한 권의 책을 세상에 내놨습니다. 우리는 국보라 불렀지만 책의 첫 장은 '나는 국보가 아니다' 였습니다. 류현진 선수에 대해서는 "메이저리그 최고투수를 내가 평가하기는 힘들다"고 적었는데요. 안기부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막았다는 뒤늦은 고백도 덧붙였습니다.

선동열의 야구 인생을 백수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 한국 5:2 일본|세계야구선수권대회 (1982년) >

김재박의 개구리번트와 한대화의 역전 홈런이 너무 강렬했던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대회.

그러나 이날 승리를 지킨 것은 9회까지 두 점을 내주고 완투한 선동열이었습니다.

대회가 끝난 뒤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영입 경쟁에 휘말렸습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이유가 미국 길을 가로막았습니다.

[선동열/전 야구대표팀 감독 : 안기부 쪽에서도 부모님한테 연락을 했다고 얘기하더라고요. ]

당시 군사 정권은 정치가 아닌 스포츠로 국민의 관심을 돌리려 했고 이제 막 생겨난 프로야구엔 선동열이 필요했던 것입니다.

그렇게 국내에 남은 선동열은 해태의 전성기를 이끌었고 롯데 최동원과 경쟁하며 프로야구 최고의 흥행카드가 됐습니다.

은퇴한 지 20년이 지났지만 0점대 평균자책점을 한번도 아니고 세번이나 한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처럼 성공만 나열해도 바쁜 선동열의 야구 인생, 하지만 책은 실패로 시작합니다.

첫 장부터 "나는 국보가 아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한국에서는 국보로 불렸지만 일본에서는 2군보다도 아래인 교육리그로 떨어졌던 데뷔 첫 해, 1996년의 기억을 잊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선동열/전 야구대표팀 감독 : 좌절하고 실패가 왔을 때 극복을 하는 그런 경험담을 젊은이들한테 전달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한·일 프로야구 최고의 선수에서 감독으로 또 대표팀 지도자로 금메달까지 따며 앞으로 나아가기만 했던 야구 인생.

부끄럽고 괴로웠던 순간도 털어놓았습니다.

[선동열/(지난해 10월 국정감사) : 국가대표 감독이 국정감사대에 서는 건 제가 처음이라고 들었습니다. 마지막이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아시안게임 선수 선발 논란에 휩싸이며 국정감사 증인으로 섰고 결국 감독직을 내려놓기도 했습니다.

언제나 피하지 않고 정면 승부를 하면서 꿈을 던졌던 투수.

선동열은 내년 봄 뉴욕 양키스의 스프링캠프에 초청 받아 못 다 이룬 꿈을 향해 메이저리그로 떠납니다.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