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민통선 이북서 '야생멧돼지 2차 포획작전' 돌입

입력 2019-10-22 15:06

"민관군합동포획팀 투입…오늘 오전 8시부터 48시간 실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관군합동포획팀 투입…오늘 오전 8시부터 48시간 실시"

정부, 민통선 이북서 '야생멧돼지 2차 포획작전' 돌입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조치의 하나로 22일 최전방 접경지역 야생멧돼지에 대한 2차 민관군 합동포획에 돌입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합동포획작전은 이날 오전 8시부터 48시간 동안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이북지역에서 실시된다.

포획지역은 철원·화천(양성 확진 지역 일부 제외), 양구, 인제, 고성으로 포획팀은 주간 18개 팀, 야간 30개 팀이 운영된다.

야생 멧돼지 합동포획팀은 민간엽사, 군포획인력(저격병), 안내간부, 멧돼지 감시장비 운용요원 등으로 구성된다.

이에 앞서 국방부와 환경부 등은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야생멧돼지 포획작전을 전개해 모두 126마리의 멧돼지를 포획(사살)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파주, 인제 일대 비무장지대(DMZ)에 산림청 방역헬기 2대를 투입해 항공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 이날 38개 부대, 병력 2천97명, 장비 73대를 대민지원에 투입해 62개소에 대한 도로방역을 실시하고, 이동통제초소 530개소, 농가초소 42개소를 설치·운용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