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니클로, 광고 내리면 끝?…사과 없이 한국 광고 중단

입력 2019-10-22 08:10

'위안부 모독' 논란 광고 내렸지만 시민들 싸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위안부 모독' 논란 광고 내렸지만 시민들 싸늘


[앵커]

유니클로 광고를 둘러싼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를 모독했다는 논란의 광고를 결국 내리는 결정을 유니클로가 했지만 사과는 없었습니다. 공식 사과가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
[어머,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나지 않아] 

'오래전 일'이라는 대사를 한국에서만 '80년도 더 된 일'로 의역한 유니클로.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연상시킨다는 비판이 나오자 광고를 내렸습니다.

하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냉담합니다. 

[홍한빈/서울 성산동 : 불쾌했어요. 한국, 일본 사이에서 그런 문제로 갈등 많이 빚었는데. 그런 대기업에서 그런 광고를 낸다는 거는.]

유니클로는 논란이 불거진 당일, 할머니와 소녀의 나이 차를 강조한 것일 뿐 정치적 의도는 없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비판이 거세지자 광고를 내린 것인데 사과는 없었습니다.

취재진에게는 의도는 없었지만 많은 사람들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강민정/서울 방학동 : 사람들이 비판하니까 내리겠다고 말을 하는 거는. 일단 사과가 먼저 제대로 된 후에 그 광고를 내리든가 하는 게 맞다고 저는 생각을 했어요.]

한 대학생 단체는 광화문 유니클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이 광고는 한국에서만 방영이 중단됐고 '80년도 더 된 일'이라는 자막이 없는 국외에서는 그대로 방영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