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윤중천 면담' 검사 등 소환…보고서 허위작성 여부 조사

입력 2019-10-21 20:37 수정 2019-10-21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서부지검은 한겨레신문이 보도한 윤중천 씨 면담보고서에 대해서 수사 중입니다. 아시는 것처럼 한겨레신문이 이 면담보고서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등장한다고 보도했고 이 보도를 윤 총장이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바 있습니다. 검찰은 윤씨가 윤 총장의 이름을 말하지 않았음에도 보고서에 담긴 것으로 의심하고 최근 당시 면담했던 검사 등을 불러서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서부지검은 최근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 김학의 조사팀 조사단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한겨레신문이 보도한 윤중천 씨 면담보고서 작성 경위 등을 묻기 위해서 입니다.

한겨레신문은 이 보고서에 '윤석열 총장도 별장에 온 것 같다'는 문장이 적혀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호텔에서 윤씨를 직접 면담했던 조사단원들도 소환조사를 받았습니다. 

한 과거사위 관계자는 "검찰은 의도적으로 면담 보고서를 허위로 썼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김학의 조사팀 조사단원들이 의도를 갖고 면담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했는지 수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경우 허위공문서 작성 위반이 됩니다.

윤중천 씨와 윤씨 변호인 모두 면담 과정에서 윤석열 총장 이름을 얘기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과거사위의 한 인사는 "면담보고서는 법무부 과거사위와 대검 진상조사단 내에서 몇 차례 검토를 거친것"이라며 "검찰 수사방향은 과거사위와 진상조사단 조사 결과를 뒤집으려는 방식"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과거사위와 진상조사단은 면담보고서에 '윤석열'이라는 이름이 등장하지만 확인결과 접대와 알고 지낸 것 모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입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