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3㎡당 7200만원 보장?…고분양가 내걸고 '과열 경쟁'

입력 2019-10-21 21:15 수정 2019-10-22 14: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분양가상한제를 확대하려는 것은 역시 비싼 분양가가 주변 집값을 밀어 올리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입니다. 그러나 이런 악순환이 잡힐지는 좀 두고 봐야 될 것 같습니다. 정부의 규제에도 여전히 재개발사업 현장에서는 건설사들이 비싼 분양가를 내건 채 과열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재개발을 앞둔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입니다.

기존 주택이 헐린 자리에 5년 뒤 5800여 가구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총 7조 원이 들어가는데 재개발 사업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사업을 따내려는 건설사들의 경쟁도 치열합니다.

현대건설과 GS건설, 대림산업이 뛰어들었는데 벌써 과열 조짐입니다.

업체들은 앞다퉈 분양가는 올리고 조합원의 부담은 낮추겠다고 약속하고 있습니다.       

GS건설은 조합에 일반 분양가를 3.3㎡ 7200만 원까지 보장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강남지역 최고 분양가인 4800만 원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입니다.  

현대건설은 조합원 분담금을 입주 1년 뒤에 받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대림산업은 임대아파트가 전혀 없는 단지로 짓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아니고 말고 식'의 비현실적인 제안이라고 말합니다.

정부가 본격적인 규제에 나선 상황에서 건설사가 무턱대고 분양가를 올리기는 어렵다는 지적입니다.

또 임대아파트가 없는 대규모 단지를 짓는 것은 현재 서울시 규정상 불가능합니다.

이런 과열에 건설사들의 무리한 수주전이 분양가를 끌어올리는 주범이라는 비판도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