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콩서 시위 전단 나눠주던 남성, 흉기 공격받아 중상

입력 2019-10-20 20:44 수정 2019-10-20 2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주 홍콩 시위를 이끄는 시민단체 대표가 괴한들에게 쇠망치로 폭행을 당했었죠. 어제(19일)는 시위 현장에서 전단지를 나눠주던 한 남성이 흉기로 공격을 받아 중상을 입었습니다. 15살도 안 되는 청소년들을 경찰이 체포한 것을 놓고도 인권 침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길바닥에 쓰러져 있습니다.

목과 배에 깊은 상처를 입은 채 괴로워합니다.

어제 오후 홍콩 타이포 지역에 있는 레논벽 앞에서 시위 전단지를 나눠주던 19살 남성이 흉기 공격을 받았습니다.

21살 남성인 가해자는 범행 후 중국 정부를 옹호하는 말을 외쳤습니다.

[가해 남성 : 홍콩은 중국의 일부입니다. 누가 홍콩을 어지럽히는 건가요?]

지난 16일 시민단체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가 괴한들에게 쇠망치 공격을 당한 지 일주일도 안 돼 시위대를 겨냥한 테러가 또 일어난 것입니다.

경찰의 무력 진압이 청소년들의 인권을 침해한다는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시위가 있었던 다섯 달 동안 15살 이하 청소년은 100명 넘게 체포됐는데 이들이 폭력·장기 구금 등에 노출돼 있다고 인권단체들은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캐리 람 행정장관은 경찰의 무력 사용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오늘도 홍콩 시민들은 20주째 주말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화면출처 : 빈과일보)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