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전광훈 '내란선동·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본격수사

입력 2019-10-18 16:22 수정 2019-10-18 16: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찰, 전광훈 '내란선동·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본격수사

경찰이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총괄대표인 전광훈 목사의 내란 선동·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지난 4일 전 목사를 내란 선동 혐의로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김 의원 측과 고발인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김 의원은 전 목사 등 범투본 집행부가 지난 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하야 촉구 집회와 관련해 '청와대 검거', '대통령 체포' 등을 거론하며 내란을 선동했다며 이들을 고발했다.

종로서는 또 개신교 시민단체인 사단법인 평화나무가 지난 11일 전 목사를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마포서로부터 넘겨받아 수사한다.

전 목사는 지난 3일과 9일 광화문 집회에서 헌금을 모금했으며, 종교 행사가 아닌 정치 집회에서 헌금을 모은 것은 위법이라는 것이 평화나무 측 주장이다.

마포서는 한 차례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으며, 논란이 된 집회의 장소가 종로서 관할이라는 점을 고려해 사건을 종로서로 이관하기로 했다.

종로서 관계자는 "마포서에서 기록을 넘겨받는 대로 필요한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