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건설투자 확대' 강조…청 "부양책 아니다"

입력 2019-10-18 08:28 수정 2019-10-18 09: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을 IMF는 2%까지 끌어내려 전망했고, 한국은행은 경기를 살리기위해 금리를 더 내리겠다고도 한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 인식 아래 어제(17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를 열었는데요. 건설투자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정부의 재정지출을 확대하겠다는 것인데 청와대는 인위적인 건설 경기 부양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안의근 기자입니다.

[기자]

문 대통령이 정부서울청사를 찾아 취임 후 처음으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보통 경제부총리가 주재해왔던 회의입니다.

문 대통령은 건설투자의 확대를 강조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인위적 경기부양책을 쓰는 대신에 국민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건설투자에 주력해왔습니다. 이 방향을 견지하면서 필요한 건설투자는 확대해나갈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서민 주거공급을 최대한 앞당기고 광역 교통망 사업을 조기 착공하며 교육 복지 문화 인프라 구축 등 생활 SOC 투자도 더욱 속도를 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습니다.

이 같은 건설 투자 확대는 급격한 경기 하강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경기가 어려울 때 재정지출을 확대해 경기를 보강하고 경제에 힘을 불어넣는 것은 정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입니다.]

다만 청와대는 인위적인 건설 경기 부양과는 거리가 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생활 SOC 투자 등은 현 정부가 계속 해왔던 것으로 건설에 올인하는 방향의 정책 대전환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고용상황은 호전되고 있지만 40대와 제조업 고용 감소에 대한 대책을 주문했고 주52시간제도 중소기업의 사정을 감안해 보완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