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검 국감서도 '검찰개혁' 공방…윤석열 "공수처 반대 안 해"

입력 2019-10-17 20:36 수정 2019-10-17 20: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개혁 역시 오늘(17일) 국정감사의 주요 쟁점이었습니다. 특히 여야는 공수처를 놓고 공방을 벌였는데 윤석열 총장은 공수처를 반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야당은 공수처의 수사독립성을 보장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 공수처장, 대통령이 마음대로 뽑을 인사추천위원회 이 구조로 보면 이거는요. 문 대통령 홍위 검찰 괴물이에요.]

[오신환/바른미래당 의원 : 민주당이 주장하는 공수처 안에는 처장, 차장, 검사, 수사관 모두 대통령이 임명하게 해놨어요.]

여당은 즉각 반박했습니다.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 7명 중에서 6명이 찬성을 해야지만 (공수처장) 추천을 할 수가 있어요. 어떻게 대통령이 마음대로 합니까? 공수처와 검찰이 상호 견제를 통해서 중대 범죄에 관한 수사를 적정히 할 수 있다는 판단을… ]

이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공수처를 반대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부패 대응 역량이 강화된다면 새로운 부패대처기구의 설치에 대해서 반대하지 않는다는 그런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당은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 등 권한의 절제된 행사도 강조했습니다.

야당은 조국 전 장관 수사에 대한 외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윤 총장은 검찰 스스로 할 수 있는 자체 개혁안을 과감히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