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검찰 권한, 분산해도 좋다"…대검 국감 종료

입력 2019-10-17 22:07 수정 2019-10-17 23: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1부에서 오늘(17일) 열린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 소식을 자세히 전해드렸습니다. 국감이 열린 대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지금은 다 끝난 것 같은데요.

박병현 기자, 국정감사 다 끝났죠. 전부 청사를 떠났겠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정감사는 저녁 8시 10분쯤 끝이 났습니다.

지금은 국회의원들과 검찰 관계자들도 다 청사를 떠난 상태입니다.

[앵커]

아무래도 이제 조국 전 장관의 가족에 대한 수사가 얽혀 있기 때문에 많은 주목을 받은 것 같습니다. 앞서도 전해드리기는 했는데 수사와 관련된 질의가 계속 이어졌다고요, 저희들 1부에서 방송해드린 이후에도.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계속해서 피의사실공표 문제를 들고 나왔습니다.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한 페이스북 글을 인용해서 검찰이 정경심 교수의 입원진단서와 관련한 공보를 한 것이 검찰에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말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또,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와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한 질의가 계속해서 이어졌는데 윤 총장은 수사 결과를 지켜 봐달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패스트트랙, 그러니까 국회선진화법 위반 문제와 관련해서도 윤 총장이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한 것이 있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당시 한국당 의원들은 정당방위, 또는 정당행위로 생각해서 회의 진행을 막은 것 뿐"이라고 말을 하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의 입장을 말한 것입니다.

윤 총장은 "한국당 의원들이 소환에 응하지 안하겠다고 하니,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을 해서 의견서나 진술서 형태로 제출해주면 검찰이 공정한 수사를 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한 것입니다.

그러자 여상규 위원장이 "그렇지 않아도 준비를 하고 있다" 이렇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럼 회의 중에 지금 국회의원들의 신병을 확보한다는 것이 불가능 하기 때문에 그렇게 얘기 한 것인가요, 윤 총장에 경우에는?

[기자]

윤 총장은 한국당 의원들이 황교안 대표가 직접 한국당 의원들이 소환에 응하지 말라 이렇게 지시를 내렸고 또 검찰 입장에서도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적어도 최소한 한국당 측에서 의견서나 진술서를 제출해 주면 좋겠다라는 뜻으로 말한 것 같습니다.

[앵커]

검찰개혁에 관한 질문도 많이 오간 것 같은데 이 부분만 마지막으로 좀 전해주시죠.

[기자]

그렇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접 검찰개혁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을 해도 좋고 검찰의 권한을 나눠도 좋다는 것입니다.

다만 미국처럼 전문화된 수사기관을 여러개 만들어서 법 집행 기구끼리 서로 상호 견제를 할 수 있도록 만들면 좋겠다 이런 뜻을 밝혔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박병현 기자가 대검찰청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