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재난 문자 일괄 발송 아닌 맞춤형으로…2023년 도입

입력 2019-10-17 11:48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단 출범…스마트폰 앱 기반 기술 개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단 출범…스마트폰 앱 기반 기술 개발

재난 문자 일괄 발송 아닌 맞춤형으로…2023년 도입

국내 연구진이 일상 속 위험 대비 안내 서비스를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행정안전부 지원으로 2023년까지 생활 안전 예방 서비스 기술개발 연구단을 운영하며 실증사업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위험 관련 문자나 지도 정보를 불특정 다수가 아닌 꼭 필요한 사람에게 제때 전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현재는 화재·지진·폭우 등 재해가 발생하면 해당 지역과 관계없는 사람에게까지 문자 메시지를 일괄 발송하는 경우가 많다.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등 주로 공급자 입장에서 해당 서비스를 설계했기 때문이다.

관련 주민은 정작 알림을 받지 못하는 사례도 더러 나온다.

ETRI 연구단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위치·개인 선호도·스마트폰 사용 조건 등을 파악한 뒤 애플리케이션(앱) 기반 수요자 중심 안전 서비스를 마련할 방침이다.

유해물질 유출 사고가 일어났을 경우를 가정해 현재 재해가 발생한 정확한 위치, 풍향 정보, 대피처 안내 등 정보를 상세하게 전할 수 있다.

연구진은 15개 분야를 후보군으로 놓고 우선순위 의견을 검토 중이다.

가축전염병 확산 예측, 다중이용시설 위험 알림, 대기 질 알림, 맞춤형 교통사고 확률, 범죄통계기반 예측, 붕괴 발생 위험 알림, 산불 알림 및 대피 안내, 산사태 발생위험 알림, 아동실종 알림, 유해물질 유출 알림, 일상생활 위험 알림, 전염병 확산 예측, 추락·낙상 사고 위험 알림, 홍수 해일 피해 지역 예측, 화재 알림 등이다.

연구개발에서 실증 시험을 거쳐 지자체 시범사업까지 약 5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 중 국민과의 교감을 이어가기 위해 지난달 국민생활안전포럼도 창립했다고 ETRI는 설명했다. 초대 의장은 이재은 충북대 행정학과 교수다.

김형준 ETRI 생활 안전 예방 서비스 기술개발 연구단장은 "안전한 일상 확보를 위한 대국민 소통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며 "사용자가 실제 체감하고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내겠다"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