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경심 11시간 조사…'표창장 의혹' 첫 재판 미뤄질 듯

입력 2019-10-17 07: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여섯 번째 검찰 조사를 받고 어젯밤(16일) 자정 쯤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정 교수 측이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며 검찰에 제출한 입·퇴원 확인서를 놓고 양측은 이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정 교수 측에 이어 검찰도 표창장 위조 혐의에 대한 재판 기일 변경을 법원에 요청했습니다. 재판이 미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1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자정 쯤 귀가했습니다.

지난 3일 이후 여섯 번째 검찰 출석입니다.

이번 조사는 차명 투자 등 사모 펀드 의혹에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 교수가 조서를 다 살피지 못해 또 다시 검찰에 출석할 전망입니다.

검찰은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지만, 정 교수의 건강 상태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변호인단은 정 교수가 뇌종양과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입퇴원 확인서'를 검찰에 제출했는데, 검찰은 병원과 의사 정보, 직인 등이 없는 점을 문제 삼고 있습니다.

검찰은 관련 정보와 뇌종양 진단 시 MRI 촬영 결과 등도 추가로 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당초 내일 오전으로 예정됐던 정 교수의 사문서 위조 혐의에 대한 재판은 미뤄질 전망입니다.

정 교수는 위조한 표창장을 딸의 입시에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앞서 정 교수 측이 사건 기록을 열람·복사하지 못했다며 재판부에 기일 변경을 요청했는데, 검찰도 어제 추가 수사를 이유로 기일을 바꿔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