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은, 기준금리 연 1.25%로 인하…저성장·저물가 처방

입력 2019-10-17 08:16 수정 2019-10-17 09: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전해드린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7일) 처음으로 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를 합니다. 지금 우리 경제 상황때문이죠. 시장의 예상대로 어제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수준으로 내렸습니다. 앞서 전망했던 올해 우리 경제 2.2% 성장이 어렵다고 봤습니다. 이제 문제는 이렇게 금리를 내려서, 경기를 살리는 효과가 날 것인지 인데요.

먼저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기준금리가 1.25%까지 내려간 것은 약 2년 만입니다.

2016년 6월 바닥을 친 뒤 경기가 풀리는 신호에 지난해까지는 쭉 올랐습니다. 

하지만 올해 7월부터 인하로 방향을 틀더니 다시 1.25%로 돌아온 것입니다.

기준금리를 또 내린 것은 성장률 전망이 갈수록 어두워지면서 입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앞으로 국내 경제의 성장 흐름은 세계 무역분쟁 지속과 지정학적 위험 확대 등의 영향으로 지난 7월의 전망치를 밑돌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은이 석 달 전 전망한 2.2%도 달성이 어려워졌다는 것입니다.

국제통화기금 IMF도 올해 우리 경제 성장률을 2.0%로 낮췄습니다.

미·중 무역 갈등에 세계 경제가 침체되는 상황인데 투자 등 내수도 살아나지 못하면서입니다.  

물가도 장기간 저공비행 중입니다. 

특히 8월과 9월에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까지 떨어지는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우리 경제가 디플레이션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정부는 주로 석유, 농산물 가격이 내려 생긴 현상이라며 선을 긋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