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0%대 금리' 안 가본 길 가나…추가인하·양적완화 언급도

입력 2019-10-17 08: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6일) 금리를 내리면서 한국은행은 추가로 더 금리를 내릴 가능성도 말했습니다. 지금 상황을 한은이 어떻게 보고 있는지 보여주는 것이겠죠. 돈을 직접 푸는 양적완화에 대한 언급도 했습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지난 8일 국정감사) : 성장세를 뒷받침하기 위해서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할 필요가 있다.]

금리인하 결정 직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정책 대응 여력이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저성장, 저물가가 계속 이어진다면 금리를 더 내릴 수 있다는 뜻입니다.

현실화한다면 우리 경제는 1%, 나아가 0%대 금리시대라는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게 됩니다.

당장 쓸 일은 없다는 전제를 달기는 했지만 이례적으로 '비전통적인 통화정책' 즉 양적완화도 언급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주요국이 도입했던 여러 가지 비전통적인 수단을 과연 우리 국내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데 대해서도 연구하고 있습니다.]

양적완화는 금리를 내리는 것만으로 시중에 돈이 돌지 않을 때 쓰는 일종의 극약처방입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자 벤 버냉키 연준 의장이 우리 돈 5000조 원이 넘는 채권을 사들인 것이 대표적입니다.

한은은 두 차례 금리 인하의 효과, 곧 나올 3분기 성장률을 보고 앞으로의 대응 방향을 잡아가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