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외부인사로 대검 인권위 구성…"쓴소리 듣겠다"

입력 2019-10-16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은 '검찰 개혁을 중단없이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5번째 개혁안을 내놓았습니다. 대검찰청에 인권위원회를 꾸려서 잘못된 수사관행을 고쳐나가겠다는 것입니다. 앞으로 내부 감찰을 통해 자정능력을 키우겠다고도 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이 5번째 검찰 개혁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10일에 이어 6일만입니다.

발표한 내용에는 대검찰청에 외부 인사들로 꾸려진 '인권위원회'를 만들겠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10여 명의 인권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를 만들어서 그동안 지적을 받아온 검찰 수사 관행에 대한 비판을 듣겠다는 취지입니다.

대검 관계자는 "늦어도 11월 중 추진할 계획"이라며 "평소 검찰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은 전문가를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이 또다시 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힌 것은 일부에서 보내는 의심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국 전 장관 가족을 둘러싼 수사가 검찰이 개혁을 막기 위해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에 대해 대검 관계자는 "외부뿐만 아니라, 검찰 내부 구성원에게도 우리의 개혁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내부 감찰을 통해 자정 능력을 키우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