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알릴레오' 출연자, 부적절 발언 논란…유시민 "깊이 반성"

입력 2019-10-16 20:57 수정 2019-10-16 20: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어제(15일) 한 언론사의 법조팀장과 방송인 1명을 불러서 KBS를 비판하는 유튜브 방송을 했죠. 이 과정에서 출연자가 KBS 여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한 발언이 논란이 됐습니다. KBS 기자협회와 노조, 그리고 한국기자협회는 이 발언을 성희롱이라고 비판하면서 규탄 성명을 냈습니다. 유시민 이사장과 출연자는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유시민 이사장은 KBS 사회부장 등의 주장을 반박하는 방송을 어제 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이(KBS 법조팀의) 질문을 보면 취조예요, 취조…조사하는 검사들과 KBS 법조팀 사이에서는 매우 긴밀한 정보 교환이 있었을 것으로 보여요.]

한 언론사의 법조팀장과 개그맨 1명이 패널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 패널들의 발언이 논란이 됐습니다.

KBS 여성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입니다.

검사들이 모 KBS 기자를 좋아해 정보를 흘렸고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유 이사장은 방송을 끝내기 전 이 부분에 대해 사과했고 문제 발언을 삭제한 후 어젯밤 늦게 영상을 다시 올렸습니다.

[모 법조팀장 (어제 /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 긴밀한 관계는 있었을 거예요, 왜냐면… (있었을 것이다?) 예. [논란 내용 삭제] (유 이사장님 더 보태실 말 있으세요?)]

해당 발언은 이미 7만 명 가까운 시청자들에게 생중계 됐습니다.

KBS 기자협회는 "경악스러운 성희롱"이라며 "유시민 이사장은 해당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라"고 말했습니다.

전국언론노조 KBS 본부, KBS노동조합, KBS공영노조 등 KBS 내 노조 세곳도 일제히 비판 성명을 냈습니다.

한국여기자협회는 "여성기자를 전문 직업인이나 동료로 보지 않고 성희롱 대상으로 본 폭력이자 인권유린"이라며 "유 이사장은 사실상 방관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기자협회도 성희롱 방송을 개탄한다는 성명을 냈습니다.

유 이사장과 출연자는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유 이사장은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제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고 했습니다.

패널로 출연한 법조팀장은 "다른 취지로 한 얘기였지만 듣는 분이 불쾌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