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마항쟁' 정부 주관 첫 기념식…문 대통령 "인권 유린 사과"

입력 2019-10-16 21:15 수정 2019-10-16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0년 전 오늘(16일) 부산에서는 유신독재를 무너뜨리는 도화선이 됐던 부마민주항쟁이 시작됐습니다. 오늘 경남 창원에서는 처음으로 정부 주관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신독재 피해자들에게 사과했고 진상규명에도 힘을 쏟겠다고 했습니다.

안의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신 철폐 독재 타도, 유신 철폐 독재 타도!]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맞아 정부 주관 기념식이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지난달 24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데 따른 것입니다.

기념식은 부산 시민항쟁이 마산으로 확산된 출발점이 된 경남대학교에서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과했습니다.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국가폭력 가해자들의 책임 소재도 철저히 규명하고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보상에도 더욱 힘을 쏟겠다고 했습니다.

부마민주항쟁이 5·18광주민주화운동으로, 다시 6·10항쟁으로 이어진 의미도 강조했습니다.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을 의식한 듯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기념식에는 김명수 대법원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도 참석했습니다.
 

HOT'부마항쟁 40년'

JTBC가 부마항쟁에 대한 기밀문서 여러 건을 입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