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시민'으로 돌아간 조국

입력 2019-10-14 20:11 수정 2019-10-14 22:27

장관 취임 35일 만에 사퇴
"제가 내려와야 검찰개혁 성공적 완수"
"국민들께 죄송하고 젊은이들에게 미안하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장관 취임 35일 만에 사퇴
"제가 내려와야 검찰개혁 성공적 완수"
"국민들께 죄송하고 젊은이들에게 미안하다"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결국 오늘(14일) 사퇴했습니다. 조 장관은 자신을 검찰개혁의 도구로 표현했습니다. '불쏘시개'라면서 검찰개혁이 멈출 수 없도록 궤도에 올려놓는데 자신을 희생했다는 의미였습니다. 앞으로 자연인으로서 현재 수사를 받고 있는 가족들의 곁을 지키겠다고도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조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환상의 조합으로 검찰개혁을 이뤄줄 것이라 기대했었다면서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검찰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개혁에 협조하겠다는 분위기입니다. 또한 수사는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먼저 이도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국/법무부 장관 : 저는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갑니다. 국민들이 마지막 마무리를 해 주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35일 만에 사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합니다." 조 장관은 입장문을 통해 자신을 개혁의 불쏘시개로 비유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말했습니다.

어제 당정청 회의를 거쳐 내일 국무회의에서 검찰개혁과 관련된 대통령령 개정이 확정되자 자신의 역할이 끝났다고 표현한 것입니다.

조 장관은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건 국민들 덕분"이라며 "국민들은 저를 내려놓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소망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할 길이 멀다"며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긴다"고 전했습니다.

가족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국민들께 죄송하고,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미안하다"면서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지 못하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며 괴로운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 오전 9시쯤 법무부 청사에 평소처럼 출근했습니다.

2시간 뒤 개혁안을 직접 발표했고 간부들과 함께 점심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잠시 뒤 간부들을 다시 회의실로 불러 마지막 인사를 건넸습니다.

2시간 정도 업무를 마무리한 조 장관은 법무부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자택으로 떠났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