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풍 몰아친 부산·경남…철판 날아가 열차 운행 차질

입력 2019-10-12 20:26 수정 2019-10-12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초대형 태풍 '하기비스'가 잠시 뒤 일본에 상륙합니다.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지만 워낙 힘이 센 태풍이라 부산과 경남 동해안에도 강풍 특보가 내려졌는데요. 오늘(12일) 오전 거센 바람에 뜯겨나간 철판이 기차 선로에 떨어져 동해선 열차가 멈춰서는 일도 있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기찻길 중간을 지나는 다리로 정비사들이 다가갑니다.

다리는 중간이 휑합니다.

붙어있던 철판이 강풍에 날아간 것입니다.

오늘 오전 9시 30분쯤 부산 기장군 동해선에서 다리 철판이 강풍에 떨어졌습니다.

철판은 다리 아래쪽 열차 전기선을 끊었습니다.

승객 200여 명을 태우고 달리던 무궁화호가 끊어진 전선에 부딪혔지만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코레일 부산경남본부 직원 : 전차선이 끊어지면서 단전이 된 거죠. 상·하선 2개 선이 있는데 상행선 쪽에…]

다리를 정비 중인 사람도 바람에 밀려 나갈 정도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부산과 경남에 강풍주의보를 내렸습니다.

오늘 아침부터 낮까지 신고된 강풍 피해는 부산에서만 29건입니다.

순간 최대 풍속은 초속 20m. 지난달 초 한반도를 지났던 태풍 '링링'때 바람과 비슷합니다.

태풍 하기비스가 품은 따뜻한 공기와 북쪽의 찬 공기가 만나 바람이 세진 것입니다.

동해선 운항은 조금 전 오후 6시부터 정상을 되찾았습니다.

(화면제공 : 부산소방본부·해운대소방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