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춘재, 범인만 알 수 있는 내용 진술"…8차 사건 재수사

입력 2019-10-10 15:45 수정 2019-10-10 15: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찰 '화성 8차 사건' 재수사 착수

[박준용/'화성 8차 사건' 재심 변호사 (CBS라디오) : 체포하자마자 어두워질 때쯤에 산으로 데리고 갔어요. 겁을 줬다라고 얘기를 했고요. 소아마비인데, 이분이. 그런데 그런 사람한테 쪼그려뛰기를 시키고 때리고 한 3일 동안 잠을 안 재웠대요.]

경찰 '8차 사건 자백 이춘재, 유의미한 진술"

윤씨,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 선임

'화성 8차 사건' 30여 년 만에 재심 열릴까

[앵커]

논란의 중심에 있는 뉴스를 골라 파헤쳐보는 < 이슈ON > 시간입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이 오늘(10일) 오전 진범 논란이 불거진 화성 8차 사건을 본격적으로 재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 김성완 평론가, 최단비 변호사 함께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두 분 어서 오세요. 

경찰이 오늘 브리핑을 통해서 8차 사건의 이춘재가 관련된 자백에서 유의미한 진술이 있다, 이렇게 얘기를 했네요.

· 경찰 "이춘재, 자백 중 유의미한 부분 있다"

그러면 구멍이 나있는 창호지 이야기는 뭔가요?

[김성완/시사평론가]
"토끼풀 감정, 지푸라기라도 잡고자하는 심정일 것"

· "최 형사, 장 형사가 고문"…지목 수사관 조사
· 윤씨 "고문당했다" 주장…경찰, 당시 수사관도 조사
· 당시 수사관 '증거 명확, 고문 없었다' 취지 진술
· 윤씨 심경 토로…"죽어도 상관없다며 고문"
· 윤씨 "당시 3일 밤낮 잠 안 재우고 때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방송 : JTBC 전용우의 뉴스ON (14:25~15:50) / 진행 : 전용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