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대 국감 '자녀의혹 논란'…'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입력 2019-10-10 13: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대 국감 '자녀의혹 논란'…'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오갔다.

먼저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관련한 의혹으로 포문을 열자 더불어민주당은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작성 특혜 의혹으로 맞불을 놓았다.

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조 장관의 딸) 조민 씨는 일관되게 인터넷에서 공고 보고 '내가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고 하고 있다"며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를 본 적 있냐"고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질의했다.

오 총장은 "흔한 것은 아니지만 이공계의 경우 고교생들이 학교 와서 실험을 같이하고 논문 내는 경우도 있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또 "인턴 활동증명서 발급도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며 "이 정도면 공익인권법센터가 아니라 사익인권법센터"라고 비판했다.

이에 오 총장은 "센터의 행정에 관한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 나서 올해 초 폐기됐다"고 답변했다.

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제도가 대한민국의 아이들을 난도질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대학에 들어가려면 인턴 증명서도 갖고 오고, 논문 저자등록도 갖고 오고 여러 가지 갖고 오라고 요구했던 제도가 당시 있었다"며 논란의 이유를 제도 탓으로 돌렸다.

서 의원은 이어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의 실험보고서 제1저자 논란으로 공세에 나섰다.

그는 "유력정치인의 아들이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을 만드는 일을 했다. 그것을 외국 대학에 낼 때 논문 포스터를 내고 포스터에 서울대 소속이라고 적어서 내보내 줬다"며 "여기에 대해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당은 자료 제출 요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을 벌였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조 장관 딸의 장학금과 관련한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곽 의원은 2014년도 조 장관 딸이 환경대학원 장학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관악회 쪽에선 (장학금 수혜자) 15명에 대해 연락처나 계좌번호 등을 어떻게 파악했는지, 서울대에서 어떻게 정보를 제공해줬는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서울대 의대 윤 교수 실험실에서 유력 정치인 아들 김모 씨를 제외하고 고등학생이 인턴이나 연구를 한 적이 있는지, 그리고 그 결과를 논문이나 포스터로 발표한 적이 있는지 확인해서 제출해달라"고 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