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KBS 반박에 유시민 재반박…자산관리인 '김경록 인터뷰' 공방

입력 2019-10-09 20:23 수정 2019-10-09 23: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어제(8일)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한 뒤에 파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단 유 이사장은 김씨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KBS가 과거 김씨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는 대신에 실시간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주장했고 KBS 측은 즉각 반박했습니다. 그러나 또 오늘 유 이사장은 재반박을 했고 KBS도 이에 대한 입장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김경록 씨는 유시민 이사장과의 인터뷰에서 KBS와 인터뷰한 내용이 검찰에 그대로 흘러갔다는 취지로 주장했습니다. 

[김경록/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 뱅커 (PB) : 한가지는 제가 이제 ***에서 인터뷰를 하고 들어왔는데 그 인터뷰를 한 내용이 검사 컴퓨터 대화창에 떠서 '***이랑 인터뷰했대. 털어봐. 무슨 얘기했는지.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쫓아갔대, 털어봐']

유시민 이사장은 KBS가 당시 인터뷰도 쓰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 공영방송의 법조팀장이 이 중요한 검찰 측 증인을 인터뷰 하고는 기사도 안 내보내고 검찰에다가 그 내용을 거의 실시간으로 흘려보낸다는 게 이게 가능한 일인가?]

KBS는 바로 반박했습니다. 

인터뷰 다음날 보도했고, 검증이 필요한 일부분만 검찰에 확인했을 뿐이라는 설명이었습니다. 

KBS는 법적대응도 하겠다고 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오늘 아침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다시 반박했습니다. 

KBS가 김경록 씨의 인터뷰 취지와 다른 내용으로 보도했다는 것입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그거는 인터뷰 기사가 아니죠. 원래 얘기하던 취지와는 정 반대로 집어넣어서 보도를 하는 데 이용을 한거지.]

유 이사장은 김경록 씨가 원래 얘기하려던 취지가 무엇인지는 말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알릴레오에서 김경록 씨는 사모펀드와 관련해 정경심 교수가 피해자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바 있습니다.  

지난 9월 11일 KBS는 김경록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면서 조국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 씨가 문제가 된 펀드의 실질적 운용자였고, 정 교수가 투자가 된 업체를 미리 알고 있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KBS는 오전부터 양승동 사장이 주재하는 회의를 열고 유시민 이사장의 재반박에 대한 입장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오늘 중 입장을 낼 예정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