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돼지열병' 확산 차단 주력…소비 하락, 보상 갈등에 '시름'

입력 2019-10-09 21: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엿새째 잠잠하면서 방역 당국이 일단, 한숨 돌리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대규모로 살처분한 돼지를 얼마나, 누가 보상할지 같은 난제도 쌓여있습니다. 돼지고기 값도 뚝 떨어져서 농가들 시름이 깊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과 가까운 고양시 통제초소에서 방역 작업이 한창입니다.

이 지역은 포천, 양주, 동두천, 철원 등과 함께 집중 관리를 받는 이른바 '완충지역'에 포함됐습니다.

돼지열병이 경기 북부를 벗어나지 못하도록 차단막을 친 것입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수평전파의 주요인인 차량 이동을 철저히 통제하고, 지역 내 모든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검사와 농장 단위 방역을 강화하겠습니다.]

오늘(9일)까지 6일째 추가 확진 농장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늘도 연천에서 의심 신고가 들어오는 등 안심할 상황은 아닙니다. 

대규모 살처분의 후유증도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농가들은 특단의 조치였던 만큼 실질적 보상을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돈협회 관계자 : 백신이 없기 때문에 6개월 후에 입식한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잘못하면 1년 영구적 폐업도 해야 할 상황이에요. 발생지역은 폐업 수준의 보상책이 나와야 하고…]

문제는 지자체들의 여력이 없다는 것입니다.

파주시, 강화군 등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아직 검토 중이라는 입장입니다.   

여기에 돼지고기 값이 빠르게 떨어지면서 전체 농가의 부담도 커지고 있습니다.  

묶였던 돼지고기가 풀렸지만 소비는 그만큼 늘지 않아서인데, 정부와 축산업계는 곧 소비 촉진 행사에 나서겠다는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