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오면 사고 싶은건…" 해외소비자, K뷰티·K팝·K푸드 선호

입력 2019-10-09 13:22

무협 K몰 이용자 설문…한국제품 품질·디자인 좋지만 AS·배송은 '글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무협 K몰 이용자 설문…한국제품 품질·디자인 좋지만 AS·배송은 '글쎄'

"한국 오면 사고 싶은건…" 해외소비자, K뷰티·K팝·K푸드 선호

해외 온라인 소비자들이 한국에서 가장 구매하고 싶은 품목으로 화장품, 향수 등 'K뷰티'를 꼽았다.

9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무협의 해외직판 플랫폼 케이몰24(Kmall24)를 이용한 미국, 중국, 유럽 등 해외 소비자 4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들은 한국을 방문할 경우 가장 구매하고 싶은 품목으로 K뷰티(26%)를 꼽았다.

'앨범·DVD 등 K팝 관련제품'(24%)과 '식음료'(16%)가 뒤를 이었다.

조사 대상자의 대부분은 20, 30대 젊은 여성들로 한류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해외 소비자들은 주로 한류와 관련된 드라마, 뮤직비디오 등 '문화콘텐츠'(62%)를 통해 처음으로 한국 제품을 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국 상품과 비교했을 때 한국 제품의 강점으로 '품질'(32%)과 '명성'(23%)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반면 '가격 경쟁력'을 꼽은 응답자는 8%에 불과했다.

5점 만점의 항목별 평가에서도 '디자인'과 '품질'이 각각 4.41점과 4.35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해외구매 특성상 '사후관리'와 '배송'은 3.9점과 3.83점으로 다소 낮은 평가를 받았다.

제품 정보를 검색할 때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56%), '유튜브 등 영상'(21%), '온라인 쇼핑몰의 평점 및 후기'(9%) 등을 활용하는 소비자가 86%에 달해, 판매자 정보보다 실제 사용자의 후기와 정보를 더 신뢰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무역협회 온라인마케팅실 유승진 과장은 "올해 92개국의 해외 소비자가 Kmall24를 이용하는 등 한국 제품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라면서 "한국의 브랜드 이미지를 활용한 한류 마케팅과 함께 후기 작성 및 공유 이벤트 등을 통해 참여를 유도하는 전략이 해외 직구족을 유인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